일본 새 총리로 스가 선출…‘아베스’ 내각도 출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71) 자민당 신임 총재가 16일 일본의 새 총리로 선출됐다.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계승을 내세우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71) 자민당 신임 총재가 16일 일본의 새 총리로 선출됐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한 일본에서 행정수반인 총리가 바뀌는 것은 제2차 아베 정권이 출범한 2012년 12월 이후 7년 8개월여 만이다.

스가 총재는 이날 오후 일본 하원 격인 중의원 본회의에서 아베 내각의 총사퇴에 따른 새 총리 지명선거에서 과반 지지를 얻어 제99대 총리로 뽑혔다. 이어 실시되는 참의원(상원) 지명선거에서도 과반 지지를 얻어 스가의 총리 지명이 확정됐다.

일본 헌법 제67조는 내각이 총사퇴하면 국회 의원 선거로 차기 총리를 지명하도록 하고 있다. 지병을 이유로 아베 총리가 지난달 28일 사의를 표명한 것에 맞춰 아베 내각은 이날 오전 임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총사퇴했다.

스가 신임 총리는 국회 지명선거를 마친 뒤 연정 파트너인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와 여당 당수 회담을 열고 난 뒤 관방장관을 통해 새 내각의 각료 명단을 발표했다.

나루히토(德仁) 일왕으로부터 임명장을 받는 친임식(親任式)을 치른 뒤 새 내각을 정식으로 발족하게 된다.

앞서 스가 총재는 자민당 간사장, 정조회장, 총무회장, 선대위원장 등 이른바 ‘당 4역’으로 불리는 핵심 자리도 파벌에 따라 배분하는 모습을 보기도 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