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과 공수처 조합은 최악…한국판 두테르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이재명 경기지사.[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최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개정안 발의를 환영한다고 입장을 밝힌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한국판 두테르테가 되려고 하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과 공수처의 조합은 상상 가능한 것 중 최악의 시나리오"라며 "아마 사회가 감당하기 힘든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자기 이미지가 행여 공수처랑 엮이지 않게 조심해야 할 판에 뭐하러 한국판 두테르테(필리핀 대통령)가 되려고 하는지"라고 우려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공수처법 개정안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 지사는 "야당의 무조건적 반대 국면에서 벗어나, 공수처 설치를 외치며 촛불을 들었던 국민들의 숙원인 공수처 설치를 조금이라도 앞당길 수 있는 대안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는 국회의장이 서면으로 각 교섭단체에 기한(10일 이내)을 정해 추천위원 추천을 요청하고, 기한 내 추천을 하지 않을 경우에는 법학계 인사를 추천위원으로 위촉할 수 있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