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6700억 차기 구축함 전투체계 수주

한화시스템이 지난해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 2019에서 전시한 ‘KDDX 통합마스트(IMAST)’ 이미지. [한화시스템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화시스템이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최초의 국산 ‘미니 이지스함’인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개발에 본격 뛰어든다.

한화시스템은 16일 KDDX의 ‘전투체계(CMS) 및 다기능 레이다(MFR) 개발’ 사업의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업 규모는 약 6700억원으로, 전년도 한화시스템 방산부문 매출의 약 60%에 달한다. 국내 전투체계 개발사업 중 최고액이다.

전투체계는 함정에 탑재되는 다양한 센서와 무장, 기타 통신 및 지휘체계를 통합 운용하기 위한 전략 무기체계를 말한다.

6000톤급 ‘미니 이지스함’이라 불리는 KDDX는 선체부터 전투체계, 다기능레이다 등 핵심 무기체계를 비롯해 각종 무장까지 모두 국내 기술이 투입되는 최초의 국산 구축함이다. 총 사업규모는 7조8000억원으로, 향후 10년간 총 6척이 건조될 예정이다.

KDDX에는 대공전, 대함전, 전자전, 대지전 등 동시 다발적인 전투상황 하에서 지휘통제 역할을 할 전투체계가 탑재된다.

한화시스템의 장거리 대공표적 및 탄도탄 탐지·추적용 S밴드(S-Band) 레이다와 단거리 대공표적 및 해면 표적 탐지·추적용 X밴드(X-Band) 레이다 두 개도 동시에 장착된다.

특히 X밴드 레이다는 최근 성공적으로 출고된 한국형전투기(KF-X)의 AESA 레이다와 동일한 것으로, 미국과 유럽 등 일부 선진국만 보유한 첨단 레이다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이러한 기술이 장착된 KDDX는 적에게 피탐될 확률이 낮고, 센서·통신 안테나 간 간섭 문제가 대폭 개선돼 전투함의 생존력과 전투능력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주변 강대국들의 군사력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순수 국내기술이 집약된 차기 구축함 개발사업에 참여하게 돼 사명감을 느낀다”며 “이지스함을 뛰어넘는 최고의 첨단두뇌를 지닌 전투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