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부문 분사 임박…17일 이사회서 확정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문 분사를 추진한다. 회사는 이를 위해 1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분사방식은 LG화학이 100% 자회사로 거느리는 물적분할 방식이 유력시 된다.

16일 증권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을 하는 전지사업부를 분사하기로 하고 17일 이사회에서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1위 수성을 위해서는 분사를 통해 기업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고 투자자금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LG화학 전지사업부문 분사설은 지난 2011년부터 제기돼왔다. 그러나 지난 2분기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문에서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다량의 수주물량을 확보하며 급진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수주 물량 소화를 위해서는 현지 공장 신설과 증설 등에 매년 3조원 이상의 투자금이 투입돼야 하는데 상장을 통한 자금 확보가 필수적이라는 분석이다.

LG화학이 물적분할을 하면 분사하는 전지사업부문의 지분을 모두 보유하는 만큼 지배력을 유지할 수 있다. 향후 상장이나 지분 매각 등을 통해 막대한 자금을 끌어올 수 있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량은 150조원 규모로 미국 테슬라와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폭스바겐·BMW·제너럴모터스(GM)·벤츠·포르쉐·포드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

이번 분사 추진으로 SK이노베이션과 벌이고 있는 영업비밀 침해에 대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과 관련한 합의도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제기된다.

업계에서는 LG화학이 합의금이 수조원 대에서 1조원대 초반으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