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내수·수출·생산 일제히 감소…코로나·개소세 감면율 축소 여파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개별소비세 감면율 축소 등의 영향으로 자동차 내수판매가 6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수출도 지난달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시 꺾였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을 보면 내수판매는 작년 8월보다 1.2% 감소한 13만5349대가 판매됐다. 이로써 6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개별소비세 인하 폭 조정(70%→30%)과 코로나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이 영향을 미쳤다. 내수판매는 2월 -18.8%에서 3월 10.1% 증가로 돌아선 뒤 4월(8.0%), 5월(9.7%), 6월(41.9%), 7월(8.9%)까지 오름세를 이어왔다.

다만 친환경 차 내수판매는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특히 전체 내수판매 대비 친환경 차 판매 비중은 11.8%로 1년 전(6.3%)보다 급증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국산 하이브리드가 배 가까이 늘어난 8769대가 팔렸고, 국산 수소차도 2.7배가량 늘어난 675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국내 자동차 수출은 작년 8월보다 15.8% 감소한 13만6538대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수요가 위축되면서 자동차 수출은 지난 4월(-44.6%), 5월(-57.5%), 6월(-40.1%) 급감하다 7월(-11.7%) 감소 폭이 줄었으나 다시 확대됐다.

산업부는 "코로나19 재확산에다 주요 시장 현지의 재고 물량이 남아있고, 현대·기아차 신차 라인 설비 공사로 주요 공장이 휴업하면서 수출이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자동차 생산도 작년 8월보다 6.4% 감소한 23만3357대에 그쳤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