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US오픈 1R 이븐파 공동 22위…토마스 5언더파 선두

GLF-MAJ-SPO-USP-U.S.-OPEN---ROUND-ONE
임성재가 17일 US오픈 1라운드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날리고 있다.<게티이미지/AFP>

임성재(22·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이븐파로 출발했다.

임성재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7477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 US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2개를 맞바꿔 이븐파 70타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선두 저스틴 토마스(미국, 5언더파 65타)에 5타 뒤진 공동 22위에 마이클 톰슨(미국), 대니 리(뉴질랜드) 등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2018년 2부투어에서 뛸 당시 예선을 통해 출전했다가 컷 탈락했던 임성재에게는 이번이 두 번째 US오픈 대회다.

라운드 초반에는 다소 고전했다.

1번홀(파4)에서 티샷이 러프에 빠지며 보기로 시작, 8번홀(파4)에서 퍼트 난조로 1타를 더 잃었다.

하지만 후반 들어 힘을 냈다. 12번홀(파5)에서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고, 이어진 13번홀(파3)에서 6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타수를 만회했다.

러프가 거칠기로 유명한 웡드폿 골프클럽에서 임성재는 페어웨이 안착률 64%의 무난한 플레이로 첫 날 경기를 마쳤다.

세계랭킹 3위 토마스는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기록, 리더보드 최상단에 자리했다. 토마스는 2017년 PGA 챔피언십 이후 3년 만에 메이저 대회 2번째 우승을 노리고 있다.토마스는 PGA 투어 통산 13승을 기록 중이다.

패트릭 리드(미국)는 7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는 등 4언더파로 토마스 피터스(벨기에), 매튜 울프(미국) 등과 함께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선두와는 1타 차.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도 첫 날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이며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선수 중에선 안병훈(29·CJ대한통운)이 1오버파로 공동 33위, 김시우(25·CJ대한통운)가 2오버파로 공동 57위에 위치했다.

반면 메이저 대회 16번째 우승이자 PGA 통산 83승에 도전하는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3오버파 73타로 공동 71위에 머물렀다.

우즈는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이 43%에 머무는 등 깊은 티샷이 러프에 자주 빠져 애를 먹는 모습이 역력했다.

이날 5개의 버디를 잡고도 보기 6개, 더블보기 1개 등으로 고전했다. 70위권 밖에 자리한 우즈는 당장 컷 탈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