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코리아펀딩 압수수색…‘멀쩡’했던 업계 8위 P2P 충격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업계 8위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 업체 ‘코리아펀딩’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업체는 최근 금융당국에 감사보고서 제출까지 마쳤고, 지난해 업계 8위 규모로 성장했던 곳이다. 업계에선 “규모가 있던 곳이었는데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코리아펀딩의 9월 11일 기준 대출채권은 300억원이 넘는다. 투자자들의 피해가 적지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18일 P2P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업계 9위로 성장했던 P2P 업체 ‘코리아펀딩파이넌스대부(주)’에 대해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이날 오후 2시께부터 수사관들을 ‘코리아펀딩’ 사무실이 위치한 강남구 역삼동에 보내 대출채권 등 수사 자료를 취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펀딩은 최근 직원들이 모두 퇴사한 것으로 알려진다.

코리아펀딩이 문제가 있다는 점은 금융감독원의 감독 과정에서도 일부 확인 된 것으로 알려진다. 금감원은 최근 코리아펀딩 김해동 대표에게 대출 채권 보유 현황의 구체 증거를 제출하라고 요청했으나 김 대표는 금감원의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이날 검찰 수사 역시 올해 초께 검찰에 관련 제보가 들어간 이후 강제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수사당국과 금융당국 사이 김 대표 등에 대한 비위 사실을 상당부분 특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대목이다.

코리아펀딩에 대한 검찰의 강제수사 사실이 확인된 것에 대해 업계에선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다. P2P 업계 관계자는 “코리아펀딩의 경우 비교적 규모가 있는 곳이다. 이름도 널리 알려진 곳인데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게 됐다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고 말했다.

실제로 코리아펀딩의 외형은 비교적 견실하다. 코리아펀딩은 올해 금감원측의 감사보고서 제출 요청에 응했던 P2P 업체 중 하나다. 금감원에 제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코리아펀딩의 대출채권은 342억5300만원으로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업체(92곳) 가운데 14위다. P2P 통계제공 업체 미드레이트 기준 코리아펀딩의 연체율은 2.4%에 불과하고, 상환률은 87.24%, 수익률은 17%다. 코리아펀딩은 자체 집계 결과 지난해 업계 8위를 기록했다고 밝히고 있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