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환율 급락…14원 내린 1160.3원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원·달러 환율이 급락했다.

1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14.1원 내린 달러당 1160.3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약 8개월 전인 1월 20일(1158.1원) 이후 최저치다.

원·달러 환율은 이번 주 글로벌 위안화 강세에 연동하면서 종가 기준 1170원대에 진입했다.

이후 점차 낙폭을 키우더니 이날은 1169.5원에서 거래를 시작해 장중 1160.1원까지 내렸다.

환율은 지난 6월 중순 이후 한 자릿수 등락을 유지했으나 이날은 10원 넘게 떨어졌다.

환율이 일단 1180원대 박스권을 벗어나자 달러화 매도 주문이 몰리면서 환율 하락이 가속화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1400억원 이상 순매수한 것도 환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