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 반등하며 장 마감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배터리 사업 분사 결정으로 이틀간 11% 이상 급락했던 LG화학이 18일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LG화학은 전날보다 3.26% 오른 66만6000원에 장을 마쳤다.

LG화학 주가는 앞서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 소식에 16~17일 이틀간 11.16% 하락한 바 있다.

개인들은 17일 1458억원, 18일 1167억원을 순매도하며 물적분할에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하지만 외국인은 이날 1378억원을 사들이며 긍정적 견해를 내비쳤다.

한편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차동석 부사장은 전날 주주 및 투자자 대상 컨퍼런스콜에서 "기업공개(IPO) 관례상 (공모) 지분 비중은 20∼30% 수준"이라며 "LG화학이 (신설법인의) 절대적인 지분을 계속 보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IPO를 통해 배터리 사업이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고 LG화학의 주주가치에도 반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