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괴인’ 야니스, 르브론 제치고 2년 연속 NBA MVP

Giannis Antetokounmpo
2년 연속 NBA 최우수선수로 뽑힌 야니스 안테토쿤포<AP=헤럴드경제>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안테토쿤보(26·밀워키 벅스)가 2년 연속 미국프로농구(NBA) 정규시즌 MVP를 차지했다.

NBA는 18일(이하 현지시간) 안테토쿤보가 2019-20 NBA 정규시즌 MVP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안테토쿤보는 2년 연속 정규시즌 MVP를 거머쥔 역대 12번째 선수가 됐다.

안테토쿤보는 기자단 투표에서 총 101명 중 85명으로부터 1순위 표를 받았다. 안테토쿤보는 총 962점을 기록, 753점에 그친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1순위 표 16개)를 제치고 MVP 자리를 지켰다.

이번 MVP 선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리그가 중단되기 전인 지난 3월12일까지의 성적을 토대로 선정됐다. 안테토쿤보는 총 57경기에서 평균 29.6득점 13.7리바운드 5.8어시스트로 1.04스틸, 1.02 블록 등으로 맹활약했다.

안테토쿤보의 활약에 밀워키는 53승12패로 NBA 최고 승률을 기록했다.

한편 안테토쿤보는 정규시즌 MVP에 앞서 올해의 수비수에 꼽히기도 했다. NBA 역사상 정규시즌 MVP와 올해의 수비수를 동시에 수상한 선수는 역대 3명뿐이다.

안테토쿤보에 앞서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은 시카고 불스 시절이던 198-88시즌, 하킴 올라주원은 1993-94시즌 MVP와 올해의 수비수를 휩쓸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