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운대 호텔은 벌써 ‘만실’…서울 호텔은 ‘썰렁’

다시 붐비기 시작하는 제주공항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추석 대목을 앞둔 호텔업계의 희비가 지역별로 갈리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의 중심에 놓인 서울은 객실 절반 이상이 비게 돼 울상인 반면, 제주 등 지방은 만실에 가까운 예약률로 선방 중이다.

20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서울 신라호텔은 올 추석 연휴인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예약률이 30∼4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를 이어오면서 추석 예약률이 낮아졌다"면서도 "2단계로 거리 두기가 완화되면서 예약률이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제주 신라호텔은 상황이 정 반대다. 제주 신라호텔의 추석 연휴 예약률은 약 80%에 가까운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호텔도 상황은 비슷하다. 같은 기간 제주 롯데호텔의 예약률은 80%에 달하고 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올해는 예약이 연휴 직전에 이뤄지는 분위기"라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될 때는 예약이 더뎠다가 최근 예약률이 치고 올라오는 듯하다"고 말했다.

서울 롯데호텔은 아예 예약률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그만큼 분위기가 좋지 않다는 이야기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서울 호텔의 추석 연휴 예약률이 높다고는 절대 볼 수 없다"며 "과거에는 추석 연휴라 하더라도 외국인 출장 비즈니스 수요는 있었는데, 올해는 이마저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현상을 두고 코로나19로 서울 특급호텔을 채워주던 외국인 관광객이 올해 들어 썰물처럼 빠진 데다가, 지난달 이래 서울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호텔에서 바캉스를 즐기는 이른바 '호캉스' 열기가 식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는 반대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상대적으로 덜한 제주 등 지방 대표 관광지들은 추석 연휴를 맞아 방문객이 몰린다는 것이다. 이 같은 분위기는 특급호텔과 리조트를 함께 운영하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올 추석 연휴 예약률에서도 극명하게 드러난다.

이달 2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서울 시내 특급호텔인 더플라자의 예약률은 40∼50%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방 2개 중 1개는 비어 있을 것이란 이야기다.

이와는 반대로 전국 주요 관광지에 자리한 한화리조트는 예약이 몰려 평균 85%의 예약률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해운대, 설악, 거제, 산정호수, 지리산 한화리조트의 경우 '만실'을 기록해 일부 대기 고객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모든 입구와 출구에서 꼼꼼히 발열 체크를 하는 등 안전과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고 전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