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빅데이터센터 보안시스템·개인정보보호, 국제 인증

김대지(왼쪽 4번째) 국세청 청장이 21일 세종시 나성동 본청에서 열린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국제인증 획득 제막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세청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국세청은 영국표준협회(BSI)의 심사를 거쳐 빅데이터센터 보안시스템과 개인정보보호 분야가 국제표준화기구(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ISO) 인증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보안시스템(ISO27001)은 기관의 보안조직, 관리체계, 사고 대응방안 등 보안시스템의 관리·운영에 관한 인증이며, 개인정보보호(ISO27701)은 개인정보의 관리절차, 암호화, 비식별화 등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에 관한 인증이다.

국세청 빅데이터센터는 납세자의 소득, 재산, 납세와 관련한 방대한 데이터베이스 분석을 바탕으로 납세자 맞춤 서비스 제공 등 납세자의 성실신고를 지원하고 공평과세 기반을 확충하고자 작년 6월 신설됐다.

국세청은 빅데이터센터의 정보보안과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외부 인터넷망과 분리된 폐쇄망으로 서버를 구축하고 방화벽과 접근 권한 관리 같은 보안정책을 적용했다.

또 빅데이터 분석에는 법령에 따라 수집한 자료와 개방된 공공데이터만 활용하고 개인식별정보는 제거하며, 데이터는 암호화해 보관한다고 설명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이날 인증 기념 제막식에서 "납세자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철저히 보호되는 안전한 관리체계에서 성실납세지원과 공평과세구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