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추석 선물 20만원 상향’ 효과 확산 나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22일 추석 농축수산물 선물 액수를 20만원으로 한정 상향한 것과 관련해 어려운 상황에 있는 농어민들에게 실질적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번 추석 농축수산물 선물 액수를 20만원으로 상향한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금지법(김영란법) 시행령 개정 효과 확산에 나섰다.

권익위는 22일 소상공인연합회와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등 농축수산과 유통 유관단체와 농축수산물 등 판매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수해 등으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선물 가액을 조정한 만큼 개정 취지를 살리기 위한 적극적인 홍보와 농축수산물 판매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간담회 뒤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을 방문해 소상공인들을 격려하고 농축수산물을 직접 구매하기도 했다. 또 상인회와 별도 간담회를 갖고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전 위원장은 “농축수산업계의 피해 상황을 고려해 청탁금지법 시행령이 어렵게 개정된 만큼 어려운 상황에 있는 농어민들에게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관계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권익위는 코로나19 확산과 방역대책으로 인한 추석 고향 방문과 성묘 자제, 태풍 피해 등으로 인해 농축수산업계의 어려움이 커지자 지난 7일 전원회의를 거쳐 올해 추석에 한해 공직자 등이 예외적으로 받을 수 있는 농축수산물과 함께 농수산물을 원료·재료의 50%를 넘게 사용해 가공한 농축수산가공품 선물 가액 범위를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일시 상향한 바 있다.

이어 10일 국무회의를 통해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번 한시적 가액 범위 조정은 10일부터 추석 연휴가 끝나는 내달 4일까지다. 이 기간 우편 등을 통해 발송한 경우 조정 기간 이후에 받는 것도 해당된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