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동대문 두산타워 마스턴투자운용 8000억원 매각

[헤럴드경제 정순식 기자] 두산그룹의 본사이자 상징적 건물이었던 동대문 두산타워가 마스턴투자운용에 8000억원에 매각됐다.

㈜두산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두산타워 빌딩을 부동산 전문 투자업체인 마스턴투자운용에 8000억원에 매각하기로 의결한 뒤 공시했다. 처분 예정일은 이달 28일이다.

㈜두산은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서울 동대문 패션 시장에 자리한 두산타워는 지하 7층, 지상 34층의 연면적 12만2630㎡ 규모로, 1998년 준공됐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두산솔루스와 두산타워를 차례로 판 데 이어 두산인프라코어 등 다른 자회사의 매각도 추진 중이다.

두산그룹은 올해 초 자금난을 겪으며 인적 구조조정을 시도했지만 결국 채권단으로부터 총 3조6000억원을 지원받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