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中企 수출보험료 지원 나선다

안산시청 전경.

[헤럴드경제(안산)=지현우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수출·제조 중소기업의 보험료 지원을 통해 경영안정화를 돕기 위해 ‘2020년도 수출보험료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이 수출 후 수입자로부터 대금을 받지 못할 경우를 대비한 것으로 시는 한국무역보험공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단기수출보험 상품과 수출 물품 선적 전·후 자금 조달을 위한 수출신용보증상품에 대해 기업 당 100만원 한도로 보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대상 기업은 중소 수출 제조기업 3300여개소이다. 연말까지 접수를 받을 예정이지만 시범사업 예산 1000만 원이 소진되면 조기종료 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첫 추진된 이번 사업은 3회 추경예산을 통해 긴급히 관련 예산 마련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우선 내년도 추가 확대를 위해 2000만 원 예산을 신청한 상태다. 이번 시범사업의 효과를 분석해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윤화섭 시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중소 수출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따른 부담과 위험을 줄이고 기업경영 안정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 어려운 분들을 돕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했다.

안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1500억 원 규모의 육성자금 융자지원 등을 추진한 바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무역보험공사 시화출장소나 시 홈페이지 공고 내용을 참고하면 된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