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취업 화상면접…일본 등 외국기업 72곳, 181명 채용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국내 청년의 외국기업 취업을 위한 '2020 하반기 해외 취업 화상 면접 주간' 행사가 오는 23∼29일 개최된다고 고용노동부가 22일 밝혔다.

한국산업인력공단 본사 전경 [헤럴드DB]

이 행사는 고용부가 산업인력공단, 코트라와 함께 해마다 상·하반기에 개최해온 '글로벌 일자리 대전' 행사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한 것이다.

고용부는 지난 5월에도 온라인으로 해외 취업 화상 면접 주간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8개국의 기업 72곳이 참여한다. 기업을 국적별로 보면 일본(54곳)이 대부분이고 나머지는 말레이시아(3곳), 싱가포르(3곳), 캐나다(3곳) 등이다.

채용 목표 인원은 181명이다. 구인 직종은 정보기술(32.0%)과 사무·관리(30.4%)가 많다.

화상 면접은 구직 신청자 가운데 1차 서류를 통과한 사람과 구인 기업이 1 대 1로 진행한다. 구직자는 서울 서초구 양재동 코트라 화상 상담장이나 자택 등에서, 외국 기업 인사 담당자는 현지에서 면접에 참여한다.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