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 재확산 우려·은행주 불안에 하락…다우 1.84%↓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증시의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른 유럽 지역 봉쇄 강화 우려와 은행주 불안 등으로 큰 폭 하락했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09.72포인트(1.84%) 하락한 2만7147.7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날보다 38.41포인트(1.16%) 내린 3281.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14.48포인트(0.13%) 하락한 1만778.80에 장을 마감했다.

주식시장은 유럽 지역의 봉쇄 강화 움직임과 주요 은행의 불법 자금 거래 논란, 틱톡 매각 관련 소식 및 미국 신규 부양책 향배 등을 주시했다.

유럽에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일부 지역에서 봉쇄 조치를 다시 강화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영국이 전국에 걸쳐 2주가량 술집과 식당 등의 영업을 제한하는 등의 이른바 ‘서킷 브레이크’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도 나오며 불안감을 부추겼다.

주요 은행 주가가 큰 폭 하락세를 나타내는 점도 시장 전반에 부담을 줬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미국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의 의심거래보고(SAR)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는데, JP모건체이스를 포함해 글로벌 은행들이 2조 달러가량의 대규모 불법 의심 거래를 장기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의 벌금 부과 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사안인 만큼 주요 은행들의 주가가 큰 폭 하락했다.

JP모건체이스 주가는 3% 넘게 떨어졌고, 시티그룹도 2.1%가량 하락했다.

미국의 신규 부양책 합의가 더욱 어려워졌다는 인식도 주가를 끌어 내렸다. 지난주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관이 별세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에 후임자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후임자 후보를 5명으로 추렸다면서, 이번 금요일이나 토요일에 후임자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자 임명은 11월 대선 이후에 이뤄져야 한다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후임자 임명을 두고 양측이 또다시 충돌하면서 부양책 합의는 더 멀어진 것으로 평가된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은 지난 8월 전미활동지수가 0.79로, 전월의 2.54에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미국의 부양책 도입 가능성이 희박해졌다고 지적했다. 얼라이언스번스테인의 짐 티어니 최고투자책임자는 “대선 전에 부양책이 나올 가능성은 아마도 제로에 가까워졌다”면서 “오늘도 부양책이 필요한 업종의 주가가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고 진단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