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나경원 의혹’ 관련 문체부 직원 조사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2일 문화체육관광부 직원을 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이날 문체부 소속 공무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 직원을 상대로 나 전 의원이 한때 회장을 맡은 문체부 산하 단체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에 대한 문체부의 사무 검사 결과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SOK는 발달장애인의 스포츠·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다.

지난 3월 문체부는 'SOK 사무 및 국고보조금 검사 결과'를 발표하며 부동산(사옥) 임대수익, 선수 이사 선임, 글로벌메신저 후보자 추천, 계약업무 등에서 부적정한 업무처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나 전 의원의 딸 김모씨가 문체부 장관의 승인없이 SOK 이사로 활동한 것도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결과가 나오자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는 나 전 의원이 SOK를 사유화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최근 SOK 임직원도 소환 조사하며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수사하던 나 전 의원 관련 사건도 넘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