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교도소 운영자’ 30대 남성 베트남서 검거

범죄자로 추정되는 이들의 신상을 공개하고 있는 ‘디지털 교도소’ 홈페이지 모습. [‘디지털 교도소’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디지털 교도소’ 운영자 중 한 명이 베트남에서 검거됐다.

경찰청은 디지털 교도소를 운영하며 개인정보를 무단 게시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베트남 호치민에서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디지털 교도소 사이트와 관련 인스타그램 계정 등을 개설·운영하며, 법무부 ‘성범죄자 알림e’에 게재된 성범죄자, 디지털 성범죄·살인·아동학대 피의자 등의 신상정보와 선고 결과 등을 무단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디지털 교도소 운영자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지난 5월 7일 범죄자 신상정보 무단공개 사이트인 디지털 교도소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외사수사과는 피의자가 지난해 2월 출국한 캄보디아 인터폴과 국제 공조 수사를 개시했다. 이후 이달 7일 피의자가 베트남으로 이동했다는 첩보를 입수, 베트남 공안부 코리안데스크에 피의자 검거를 요청하는 한편,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발부받았다.

베트남 공안부 수사팀은 피의자의 은신처를 파악, 피의자로 추정되는 사람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고, 경찰청은 국내 수사팀의 자료와 비교하여 최종적으로 피의자임을 특했다. 베트남 공안은 지난 22일 오후 6시(현지시간) 현지에서 귀가하던 피의자를 검거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