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3850억 규모 위탁생산 장기 공급계약

지난 6월 진행된 LOI 체결식에서 김태한 사장(왼쪽)과 한국아스트라제네카 김상표 대표이사 사장 이 협력의향서를 들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김태한)가 22일 영국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3억3080만 달러(3850억원)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은 지난 6월 체결한 의향서(LOI)에 대한 본 계약으로 이번 계약 범위는 원제(DS) 생산 및 완제(DP) 바이오의약품 생산이 포함됐다. 계약 금액은 향후 고객사의 수요증가에 따라 5억4560만 달러(6349억원) 규모로 증가할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계약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의 원제·완제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대규모 상업 생산을 진행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해당 바이오의약품을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 규모인 제3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성 덕분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생산 역량을 확장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아스트라제네카가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한국 바이오·헬스 전문 기업과의 협력을 본격화함에 따라 K바이오 기업들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생산 분야에서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세계적인 최첨단 생산시설과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팸 쳉 아스트라제네카 글로벌 오퍼레이션 및 IT 총괄 수석 부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새로운 장기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의 생산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전 세계 환자들에게 기존 바이오의약품뿐만 아니라 새로운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더욱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올 해 체결한 위탁생산 수주금액은 1조8127억원으로 늘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4월 미국 바이오기업 이뮤노메딕스와 15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1건의 계약을 성사시켰다. 손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