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교 30주년 기념…무협,‘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 개최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가 22일 화상으로 개최한 ‘제12차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에서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이 인사말씀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헤럴드경제 =이정환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22일 러시아연방상공회의소, 로스콩그레스와 함께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제12차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과 세르게이 카트린 러연방상의 회장이 공동 주재한 이번 행사에는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 알렉산더 모조로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차관을 비롯해 SK바이오사이언스, KT, 현대자동차, 러시아조선통합공사(USC), 얀덱스(Yandex), 러시아국부펀드(RDIF)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수교 이후 30년간 양국 경제 협력의 성과를 공유하고 자동차·조선 등 제조업 분야의 협력 방안과 정보통신(ICT) 기술을 활용한 방역 대응 시스템 구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생산 등 신산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영주 회장은 "그동안 양국 간 경제협력은 제조업 및 인프라 산업을 중심으로 긴밀히 추진돼 왔다"면서 "양국 모두 정보기술(IT)과 바이오 분야 기술이 앞선 만큼,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 질서 속에서 새로운 분야의 협력을 통해 동반성장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세르게이 카트린 회장은 "한국은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파트너 국가 중 하나"라며 "코로나19로 물리적 제약이 많지만, 앞으로도 양국 기업 간 교류를 지원하고 새로운 협력 사업을 발굴하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기영 통상차관보는 "정부와 민간 차원의 협력 채널 확장을 지원하고 코로나19 상황 개선에 따라 기업인 출국 지원 등 대면 교류 확대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