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망고·샤인머스캣…올 추석엔 이색과일이 뜬다

현대백화점의 샤인머스캣 선물세트 [현대백화점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올해 추석 선물로 샤인머스캣·멜론·애플망고 등 이색 과일이 주목받고 있다. 명절 상차림이 간소화되고 있는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직접 고향을 방문하지 못하는 소비자들이 고가 과일을 선물하고자 하는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현대백화점이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을 분석한 결과 샤인머스캣·멜론·애플망고 등 이색 과일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4% 증가했다. 이는 전체 과일 선물세트의 매출 신장률(20.2%)보다 세 배 이상 높은 수치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샤인머스캣 매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84.2% 늘었고, 멜론과 애플망고도 지난해보다 매출이 각각 56.3%와 61.2% 증가했다. 현대백화점은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경우 올해 추석 과일 선물세트의 전체 매출에서 이색 과일 선물세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25%)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40%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대표적 명절 과일로 불리는 사과·배의 매출 비중은 60%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지난해(75%) 대비 15%포인트 가량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사과와 배는 올해 최장 장마와 태풍으로 작황이 좋지 않았지만, 하우스에서 재배되는 샤인머스캣과 멜론·애플망고는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었던 것도 영향을 끼쳤다.

현대백화점은 올 추석 이색 과일 선물세트 물량을 대폭 늘렸다. 샤인머스캣의 경우 지난해 추석에 10톤 물량, 4000세트를 판매했는데, 올해는 50% 이상 확대한 15톤 물량, 총 6000세트를 준비했다. 역대 최대 규모다. 애플망고와 멜론 물량도 지난해 추석보다 세 배 이상 늘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명절 상차림 간소화로 차례와 성묘 등에 사용되는 제수용 과일보다 이색 과일을 선물하려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직접 고향을 찾아가지 못하는 미안함을 선물로 대신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이색 과일을 선물하고자 하는 수요가 늘었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