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토마스, ‘미니 라이더컵’ 페인스밸리컵서 매킬로이-로즈 제압

GLF-SPO-USP-PAYNE'S-VALLEY-CUP
스페셜 이벤트 경기인 페인스밸리에서 이긴 타이거 우즈와 저스틴 로즈가 함께 우승트로피를 들고 있다.<게티이미지/AFP>

타이거 우즈와 저스틴 토마스(이상 미국)가 이벤트 경기로 펼쳐진 ‘페인스 밸리컵’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저스틴 로즈(잉글랜드)조를 제압했다.

우즈-토마스 조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홀리스터의 페인스 밸리 골프 코스에서 열린 페인스 밸리컵 대회에서 매킬로이-로즈를 연장 끝에 이겼다.

이날 경기가 열린 페인스 밸리 코스는 우즈 재단이 설계를 맡았으며, 우즈가 설계한 첫 퍼블릭 코스였다.

친선 경기였지만 미국과 유럽의 대항전인 ‘라이더컵’ 스타일로 경기가 펼쳐졌다. 실제 우즈와 토마스는 미국을 대표하고, 매킬로이와 로즈는 유럽의 간판 선수라 이번 대회는 ‘미니 라이더컵’으로 관심을 모았다.

초반 6개 홀은 2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각자의 공으로 경기한 뒤 더 좋은 성적을 가리는 포볼 매치 플레이 방식으로, 이후 6개 홀은 2명이 공 한 개로 번갈아 치는 방식인 포섬 방식으로 펼쳐졌다. 이어 마지막 6개 홀은 싱글 매치 플레이 형태로 열렸다.

초반 포볼 매치에서는 매킬로이-로즈 조가 승리했고, 포섬은 우즈-토마스 조가 앞섰다.

이어 열린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는 토마스가 매킬로이를 2홀 차로 제압했다. 로즈는 우즈를 1홀 차로 꺾으면서 결국 2-2 무승부가 됐다.

승부는 연장까지 이어졌다. 연장전은 123야드 파3홀인 19번홀에서 공을 홀에 더 가깝게 붙이는 선수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4명의 선수 중 토마스가 친 샷이 홀에 가장 가까운 9피트(약 2.7m) 거리에 놓이면서 토마스-우즈 조가 승리하게 됐다. 토마스는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환하게 웃었다.

한편 이번 이벤트 대회 수익금은 ‘페인 스튜어트 가족 재단’에 기부된다.

스튜어트는 1989년 PGA 챔피언십, 1991년과 1999년 US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1999년 라이더컵 후 그 해 비행기 사고로 숨졌다. 당시 향년 42세였다.

우즈는 경기 후 “함께 모인 사람들이 너무 자랑스럽다”며 “이렇게 함께 경기 할 수 있다는 것이 내게 매우 특별하다”고 소감을 전했다.(뉴스1)

GLF-SPO-USP-PAYNE'S-VALLEY-CUP
22일 미주리주 리지데일에 있는 페인스밸리에서 열린 이벤트 라운딩에 참가한 로리 맥킬로이, 타이거 우즈, 저스틴 토마스,저스틴 로즈(이상 오른쪽부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게티 이미지/AFP>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