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주점은 여성을 도구화하는 반인권업소…지원결정 철회”

코로나19 관련 정부지원 4차 추경예산안 세부 내용 발표 [연합]

[헤럴드경제] 여성단체들은 국회가 제4차 추경안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지원 대상 업종에 유흥주점을 포함시킨 것을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여성단체들의 모임인 한국여성단체연합은 22일 성명을 내고 "국회는 부정부패한 접대와 성차별·성 착취의 온상인 유흥주점 지원 결정을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여성단체연합은 "(유흥업소는) 비즈니스와 접대라는 명목으로 여성만을 유흥접객원으로 두고 '유흥종사자'인 여성을 도구화하는 성차별적이고 반인권적인 업소"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흥업소에서 일어난 성 착취 피해를 방치한 것에 대해 책임져도 모자랄 판에 국민의 세금으로 이들을 돕겠다는 말인가"라며 "국회는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 반인권적이고 시대착오적인 결정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제강점기 이후 지금까지 지속된 부녀자를 '유흥접객원'으로 두는 조항을 당장 삭제하고, 유흥업소 업주가 아닌 어떤 노동자의 지위도 인정받지 못하고 착취당하는 종사자들의 지원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여야는 이날 4차 추경 세부안 합의문에서 그동안 배제되어왔던 유흥주점 등에도 새희망자금 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