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文 정부 계승·발전 책임 내게 있다…이재명 장단점 깊게 연구 안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양천구 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정치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김용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제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도록 도와야 하고, 문재인 정부의 중요한 정책들을 때로는 보완·수정하는 일이 있어도 계승 발전할 책임이 저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목동 한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향후 대권을 염두에 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차별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저는 문재인 정부의 임기 절반 이상을 국무총리로 일했던 사람이고 그 만큼의 책임이 있다"며 "마치 책임이 없는 것인 양, 자신은 무관한 양 하는 건 위선이고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권주자로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선 "어느 경우에도 독주는 오래갈 수 없다"며 "민심은 늘 변하는 것이다. 자연스러운 현상이 전개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권에 대해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있다"며 "우선 저에게 맡겨진 일, 특히 국난 극복이 가장 중요하고 그것이 제 미래에도 가장 중요한 일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장단점에 대해선 "그렇게 깊게 연구를 하지 않았다"며 "설령 깊게 연구했어도 사람에 대한 평가는 극도로 자제한다"며 말을 아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