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진은숙, 통영국제음악제 차기 예술감독 선정

진은숙 [통영국제음악재단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통영국제음악재단은 통영국제음악제 차기 예술감독으로 한국 출신의 세계적인 작곡가 진은숙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임기는 2022년부터 5년이다.

현재 예술감독을 겸하고 있는 플로리안 리임 재단 대표는 올해를 끝으로 임기가 종료된다.

진은숙은 “엄청난 잠재력을 지닌 한국 클래식 음악의 중심에 있는 통영국제음악제의 감독이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선보일 흥미로운 프로젝트들과 지속적인 성장이 무척 기대된다”고 예술감독 선임 소감을 밝혔다.

작곡가 진은숙은 서울대 작곡과를 졸업하고 함부르크 음대에서 거장 작곡가 죄르지 리게티를 사사했다. 2004년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작곡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그라베마이어(그로마이어) 상을 받으면서 국제적 명성을 얻었고, 국내에서는 2007 대원음악상 작곡상, 2012 호암상 예술상 등을 수상했다. 2001 베를린 도이체 심포니 오케스트라 레지던스 작곡가, 2005 통영국제음악제 레지던스 작곡가, 2006 서울시립교향악단 상임작곡가, 2010 영국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예술감독, 2016 서울시립교향악단 공연기획자문역 등을 역임했다.

현재 예술감독을 겸하고 있는 플로리안 리임 재단 대표는 올해를 끝으로 임기가 종료된다. 통영국제음악재단은 현재 차기 재단대표 선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