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방출검토에 우려 표명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기자회견'[연합]

[헤럴드경제]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방출검토에 우려를 표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정부가 제64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총회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국제사회와의 투명한 소통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이날 영상으로 진행된 수석대표 기조연설에서 이런 내용을 회원국들에 밝혔다.

정 차관은 최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처분방안으로 해양방출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이로 인한 환경적 안전성에 대해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은 전 지구적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제인 만큼 방법의 적정성과 중장기적 환경 위해성 등을 충분히 검토해야 하며 이해관계자와의 협력뿐만 아니라 IAEA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방안 마련 시 유엔해양법협약 등 국제법에 따라 국제사회가 그 안전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도록, 처분방안 결정에 앞서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투명하게 소통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 과정에서 IAEA가 적극적이고 중추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제안했다.

정 차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소개하고 IAEA와 회원국, 국제사회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정 차관은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고리1호기'의 안전한 해체를 위해 IAEA가 제시한 안전요건을 반영해 해체계획을 준비 중이라며 해체 규제정책 및 규제기술과 관련해 IAEA 회원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차관은 23일에는 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IAEA 사무총장과 양자 면담을 하고 일본이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처분방안 마련 과정에서 한국 등 국제사회와 투명하게 소통하고 오염수 방출 전 과정에서 안전성이 철저히 검증될 수 있도록 중추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21~25일 오스트리아 빈 본부에서 171개 회원국 대표가 참여해 열리는 IAEA 정기총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한적 대면·화상회의 방식을 병행해 개최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