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직전 일요일 대형마트 쉬는데…의무휴업 요일 바뀔까

추석 연휴를 일주일여 앞둔 22일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가 평일 낮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장을 보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추석을 앞두고 전국의 대형마트 대부분이 오는 27일 일요일 의무휴업으로 문을 닫는 가운데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의무휴업 요일은 지역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형마트 90% 정도는 매달 둘째, 넷째 일요일에 문을 닫는다.

대형마트들은 명절 직전 주말에 추석 용품과 막바지 선물세트 구매 수요가 몰리는 점을 고려해 한국체인스토어협회를 통해 의무휴업일 요일 지정권이 있는 지방자치단체에 의무휴업일 요일 변경을 요청했다. 그러나 대부분 지역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명절 시즌 매출의 10∼20% 정도가 명절 직전 마지막 주말에 나온다”면서 명절 대목을 앞두고 쉬어야 하는 상황에 아쉬움을 표했다.

대형마트를 기반으로 한 온라인 주문 배송도 의무휴업일에는 이뤄지지 않기 때문에, SSG닷컴의 경우 오는 27일 일요일 의무휴업일에는 배송이 불가능하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른 월 2회 의무휴업일은 대형마트 업계가 완화를 요구하는 대표적인 유통 규제 중 하나다. 이번처럼 연휴나 명절 직전에 주말 의무휴업일이 있을 때마다 대형마트들은 불만을 제기하며 요일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

체인스토어협회는 지난 설에도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설 당일로 변경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대형마트와 재계 단체들은 의무휴업일이 골목상권 보호에 별다른 효과가 없다면서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유통 환경이 온라인 중심으로 급격하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대형마트 규제 중심의 현행법은 개선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등은 규제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