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PCR 검사법 ‘거짓 여부’ 검증할 기술 개발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의 세계동물보건기구(OIE) 표준실험실 현판 사진. OIE 표준실험실은 특정 질병과 관련한 모든 과학적 및 기술적 현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OIE가 전문가와 그 전문가가 소속된 기관을 지정해 운영하는 제도다. [해양수산부 제공]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해양수산부 산하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코로나19 PCR 검사법을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수산물품질관리원이 개발한 이 기술은 넙치나 연어 등 어류에 많이 나타나는 바이러스성출혈성패혈증(VHS)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법을 활용해 실시간 PCR 검사의 감도를 측정하는 원리다.

VHS 검출법은 바이러스 감염 확인의 정확도가 매우 높아 국제적으로 유효성을 인정받고 있는데, 수품원은 이를 활용해 다양한 방식의 실시간 PCR 진단 결과를 VHS 검출법과 비교함으로써 얼마나 정확한지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만약 실시간 PCR 진단 결과 VHS 검출법보다 감도가 떨어진다면 거짓음성 반응으로 판단할 수 있다. 거짓음성 판정이 끝난 물질은 양성대조군으로 활용해 거짓 양성 반응을 구분해 낼 수 있다.

이 기술은 실시간 PCR 진단이 이뤄지는 실험실이 곰팡이나 실험자의 침 등으로 오염됐는지를 확인하는 데도 활용될 수 있다.

아울러 침이나 가래 등 점성이 높은 시료에서 진단의 핵심 원료인 핵산을 추출할 때 핵산 농도가 실시간 PCR 검사법에 적합한지도 판별할 수 있다.

수품원은 이 기술에 '병원체 유전자 검출에서 나타날 수 있는 거짓음성 및 거짓양성 반응 판별방법'이라는 이름을 붙여 특허출원을 마쳤다.

양동엽 수품원장은 "이번 기술은 코로나19 등 위험한 바이러스를 진단하는 도구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효과적으로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수산생물 검역에도 이를 적용해 오류 없이 정확한 검사를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wat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