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의존 ‘이차전지’ 기술독립 이끈다

이차전지 기능소재연구실 연구모습.[한국전기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전기연구원 전기재료연구본부가 이차전지와 나노기술 분야에서 각각 국가연구실(N-Lab)과 국가연구협의체(N-Team)로 지정됐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자립역량 강화를 위해 정부가 지정하는 국가연구인프라(3N)은 ▷핵심소재의 신속한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국가연구실(N-Lab) ▷기술의 성능 및 효과를 시험하는 테스트베드인 국가연구시설(N-Facility) ▷산학연과 연계해 현장 기술지원 및 기술개발 방향을 제시하는 국가연구협의체(N-Team)로 구성된다.

전기연은 세계최고 수준에 근접한 연구역량 및 인프라, 다수의 특허·기술이전·산업지원 실적과 경험을 인정받아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협의체에 동시에 선정됐다.

국가연구실로 지정된 ‘이차전지 기능소재연구실’은 25년 이상 축적해 온 에너지저장 부품·소재 기술 개발역량, 다수의 특허 실적, 그리고 산업체와의 다양한 협업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핵심 분야로 손꼽히는 미래 자율주행 전기차 및 전력저장시스템(ESS) 등의 분야에 활용될 대용량 고신뢰 전지 소재 기술을 집중 개발한다.

국가연구협의체로 지정된 ‘전기기능 소재부품 협의체’는 지난해 국가연구실로 선정된 ‘탄소나노소재 전극 연구실’을 주축으로, 전기 기능(전도성, 절연성)에 특화된 산학연 협력체계를 구축해 국내 산업계에 주요 기술의 자문·지원·이전을 추진한다. 특히 2023년까지 전기연 창원본원 내에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을 구축, 원천기술 및 상용화 기술 개발부터 기업지원과 실증·양산 테스트베드까지 이어지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규하 전기연 원장은 “전기연구원은 창원 강소특구를 통한 제조업 혁신, 밀양 나노산단 협력, 김해 의료기기 기술개발 지원 등 지역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발전을 위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번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협의체 동시 지정을 발판으로, 그동안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이차전지 및 나노기술 분야에서의 기술독립을 실현해 국가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