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피격된 공무원, 빚 때문에 파산신청 고려…최근 이혼도”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지난 21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이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던 공무원이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해어업관리단 제공]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지난 21일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A(47)씨가 빚 때문에 파산 신청을 고려하는 등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는 직장 동료들의 증언이 나왔다.

24일 서해어업단 직원에 따르면 A씨는 동료 직원 다수로부터 수백만원씩 돈을 빌렸고, 이렇게 빌린 돈만 2000만원이 넘는다. 최근에는 법원으로부터 급여 가압류 통보를 전달받고 심적 부담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단 한 직원은 “파산 신청을 하겠다는 말이 들려 나는 빌려준 돈을 포기했다”며 “(A씨가) 사채를 썼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말했다.

499t 어업지도선을 타고 임무 수행 중이던 A씨는 배에 신발을 벗어놓고 구명조끼를 입고 실종됐다.

서해어업단 관할 구역은 전남 진도 해역에서 연평도 해역까지로 불법 중국어선 등의 단속 업무를 수행한다. 목포항 어업지도단 부두에서 출항해 많게는 10일 정도로 해상 지도업무를 수행한 뒤 복귀한다.

이날 군 당국에 따르면 21일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은 22일 오후 3시40분쯤 등산곶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 단속정에 의해 발견됐는데, 북한군은 A씨의 월북 의사를 확인하고도 총격을 가해 사살했으며 시신을 해상 선박에서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다.

군 관계자는 “당시 북측 선박에 탄 사람은 방독면을 착용한 상태에서 실종자와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월북 진술을 들은 것으로 보이며, 북한군 단속정이 상부 지시를 받고 실종자에게 사격을 가하고 방독면과 방화복을 착용한 군인이 시신을 불태운 정황이 포착됐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