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풍경’으로 마음의 양식을 채우세요~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2020 서울마을주간’을 맞아 24일부터 오는 28일까지 강남구 마을인문학 온라인 강연 ‘강남풍경’을 4회에 걸쳐 진행한다고 밝혔다.

‘강남풍경’은 주민들에게 익숙한 우리 동네 풍경을 인문학적 관점에서 풀어낸다. 인제대학교 문화컨텐츠학과 박재연 조교수, ‘돌봄 인문학 수업’ 김희진 작가가 매회 회차별 초대 손님과 오후 3시부터 90분간 대화를 나누는 방식이다.

강연은 ▷24일 북카페 ‘생각하는 박물관’(청담동)에서 시작해 ▷26일 ‘냇물아 흘러흘러’(세곡동) ▷27일 과학전문서점 ‘책과 얽힘’(논현동) ▷28일 커뮤니티하우스 ‘앤스테이블’(대치동)에서 진행된다.

모든 강연은 페이스북에서 생중계된다. 현장참여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5명 이내로 제한된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gangnam.go.kr) 또는 ‘강남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 블로그(blog.naver.com/gangnammaeul)를 참고하면 된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