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이어 시애틀 호텔 개관 롯데 ‘미국횡단’ 깃발 꽂았다

글로벌 호텔 체인을 노리는 롯데호텔이 미국 본토에 두 번째 럭셔리 호텔(사진)을 개관한다. 미국 동부의 심장부인 뉴욕에 이어 서부의 중심지 시애틀에도 롯데호텔 간판을 내걸면서 ‘미국 횡단’에 성공한 것이다. 롯데호텔은 미국의 양 심장부에 있는 럭셔리 호텔을 발판삼아 코로나 불황을 정면 돌파한다는 방침이다.

롯데호텔은 24일(현지시각) 미국 북서부 최대 도시 시애틀에 ‘롯데호텔 시애틀(LOTTE HOTEL Seattle)’을 개관한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롯데가 글로벌 호텔 시장에 진출한지 10년 만에 오픈하는 열 두번째 해외 호텔이다.

롯데는 지난 2010년 9월 롯데호텔 모스크바 개관을 시작으로 미국, 베트남, 러시아 등 세계 7개 국가에서 총 12개의 호텔을 운영 중이다. 1년에 평균 1개 이상의 해외 호텔을 오픈한 셈이다. 이번 시애틀 호텔 개관으로 미국 지역에는 롯데뉴욕팰리스, 롯데호텔 괌 등 3개 호텔을 운영하게 됐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지난해 12월 롯데호텔과 하나금융투자가 공동 투자해 진행한 프로젝트로, 롯데호텔이 위탁 운영을 맡았다. 이에 따라 롯데호텔이 위탁 운영을 맡은 글로벌 호텔은 롯데시티호텔 타슈켄트팰리스, 롯데호텔 양곤, 롯데호텔 사마라 등 4개로 확대됐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44층 높이 빌딩의 1층부터 16층에 총 189실(스위트 룸 33실 포함)의 규모로 문을 연다. 객실 전면이 유리창으로 돼 있어 시애틀의 바다와 도심의 전경을 모두 감상할 수 있다. 12개의 미팅룸과 연회장 시설도 있다. 특히 대연회장은 100년 역사를 간직한 미국 최초의 예배당을 개조해 고풍스럽고 격조가 있다는 평가다.

롯데호텔은 시애틀 호텔에 한국적 서비스를 가미해 차별화를 꾀할 방침이다. 웰컴 드링크를 마시며 체크인 하는 모바일 체크인과 저녁 외출하는 고객들에게 향수를 뿌려주는 향수 서비스(Fragrance Service), 발렛 서비스, 차량 내부 클리닝 서비스 등은 롯데호텔 시애틀에서만 경험할 수 있다.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한국을 대표하는 호텔 브랜드라는 자긍심으로 한국적 서비스를 전파해 국내 호텔 브랜드의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