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그린뉴딜 사업 추진 ‘총력’…‘파주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23일 경기 파주 월롱면에서 열린 ‘파주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 및 농촌마을 도시가스 개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그린뉴딜 분산형 전원 모델인 파주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을 통해 친환경 전력 생산과 농촌지역 도시가스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23일 경기 파주시 월롱면에서 ‘파주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 및 농촌마을 도시가스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과 최종환 파주시장, 박정 국회의원, 한양수 파주시의회의장, 김진철 서울도시가스 사장, 임영문 SK건설 사장 등이 참석했다.

총 538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파주 연료전지 발전소는 연간 약 7만MWh의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파주시 내 6만 3천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파주 연료전지 발전사업은 파주 농촌마을에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동시에 도시가스 공급 배관망을 추가로 설치해 도시가스 공급을 지원하는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이다. 생활SOC는 도시가스, 도서관, 체육관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필수 인프라·생활 편익을 높여주는 시설과 일상생활의 전제가 되는 안전시설 등을 지칭한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12월 서울도시가스, SK건설과 공동 출자로 특수목적법인(SPC) 파주에코에너지㈜를 설립, 2000㎡(약 600평) 규모의 부지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면서 도시가스 배관공사를 무상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사업을 통해 파주시 도내1리 일대 마을주민 74세대는 별도의 비용을 부담하지 않고도 연료전지 발전소 운영에 필요한 도시가스 공급용 배관을 활용해 가정용 도시가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동서발전은 향후 파주 인근 및 타 지역의 도시가스 소외지역에 총 50㎿급 규모 이상으로 생활SOC형 연료전지 사업을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파주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지역이 환영하는 신재생에너지 확대이자 소외된 농촌마을의 발전을 이끌어낸 새로운 신재생에너지 상생모델”이라며 “이번 성공 모델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농촌지역의 생활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신규 사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동서발전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발맞춰 지난 8월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을 확정했으며, 그린뉴딜 분야인 신재생과 수소 산업에 2025년까지 2조 7000억 원을 투자해 설비용량 4.3GW를 확보할 계획이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