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탄소배출 저감 액션플랜, 과학적 검증”

볼보자동차 신형 S90 T8 인스크립션 충전 모습. [볼보자동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볼보자동차는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액션플랜이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사업인 ‘과학 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이하 SBTi)’의 승인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SBTi는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UN 글로벌 콤팩트(UNGC) ▷세계자원연구소(WRI) ▷세계자연기금(WWF) 등 과학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온실가스 배출 삭감을 목표로 발족한 사업이다.

‘탈 탄소화(Decarbonization)’를 목표로 산업화 이전보다 지구 기온 상승을 2도 이하로 유지하는데 필요한 기업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과학적 검증을 기반으로 평가한다.

지난해 출범한 볼보의 탄소 배출 저감 액션플랜은 이번 SBTi의 승인을 통해 파리 협약에 명기된 목표 달성을 위한 과학적 검증을 마쳤다. 2040년까지 기후 중립화를 달성한다는 포괄적인 계획이다. 제품은 물론 모든 사업장의 탄소 배출량 저감을 포함한다.

볼보 기업부문 총괄 한나 파거(Hanna Fager)는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우리는 기후 변화 문제의 일부이기도 하지만, 반대로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의 일부가 될 수 있다”며 “SBTi를 통해 검증된 기후 중립 목표를 지녔다는 것은 볼보가 올바른 길을 향해 가고 있다는 확신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한편 볼보는 기후 중립 달성을 위한 첫 번째 가시적인 조치로 2025년까지 자동차 수명주기에 있어 탄소 발자국을 40%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동차당 배기가스 배출 50% 감소, 제조 및 물류를 포함한 운영 과정에 따른 탄소 배출량 25% 감소, 공급망 탄소 배출량 25% 감소 등이다.

업계 최초로 순수 내연기관을 대체하는 전동화 파워트레인에 전념한다는 계획도 같은 맥락이다. 2025년까지 전 세계 판매의 50%를 순수 전기차, 나머지를 하이브리드로 구성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국내에서도 최근 출시한 신형 S90을 시작으로 디젤 엔진을 비롯한 순수 내연기관을 전면 배제하고, 하이브리드(MHEV·PHEV) 파워트레인으로 라인업을 구성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