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경제 ‘꼬리위험’ 커져” 한은의 경고

한국은행이 실물경제는 부진하고 자산시장만 팽창하는 현 상황이 지속된다면 우리 경제의 꼬리 위험(Tail Risk·일어날 가능성이 작지만 일단 발생하면 큰 충격을 주는 리스크)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내년 경제성장률이 -4.5%까지 곤두박질칠 수 있는 대위기 가능성이다. ▶관련기사 5면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 상황(2020년 9월)’을 보면 올 2분기 말 국내총생산(GDP·명목) 대비 민간신용(기업·가계)의 비율은 206.2%(추정치)까지 치솟았다. 정부 부채를 제외하고서도 우리나라의 부채 규모가 경제 규모의 두 배를 훌쩍 넘어선 것이다.

1분기보다 5.2%포인트 오른 것인데, 한은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지난 2000년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부동산 및 주식 시장에서의 수익추구성향 강화, 가계·기업 부문의 신용축적 등으로 우리나라 금융시스템의 잠재 취약성이 확대되고 실물경제의 하방리스크가 커졌다”며 “유동성이 자산 시장으로 쏠리는 현상을 완화하고, 중장기적으로 과도한 신용축적을 억제하고 위험관리를 강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은이 금융시스템의 잠재적 취약성과 복원력을 수치화한 신(新)금융안정지수(FSI-Q)는 2분기 현재 70.1까지 올라온 상태다. 이 지수는 높을수록 금융불안 정도가 상승하고 있음을 보여주는데, 작년 말 대비 10% 가까이 올랐다.

한은이 현 금융여건을 반영해 계산한 향후 1년간 최저예상 GDP 성장률(GaR·Growth-at-Risk)은 -4.5%(연율 기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금융여건의 반영한 GDP 성장률의 분포의 꼬리 위험(Tail Risk)이 점차 커지는 등 성장률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경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