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셜DID 연합 “비대면 DT 파트너 되겠다…연내 공공제증명 서비스”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코스콤이 주축으로 참여하는 이니셜 DID 연합이 연내 정부24 연계 공공제증명 서비스를 개시하고, 내년까지 대학교 재학·졸업·성적증명을 비대면 발급·검증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니셜 DID 연합은 지난 23일 서울 더 플라자에서 연례 워크숍을 열어 DID 사업 현황 및 신규 서비스 출시 계획을 공유하고 비대면·페이퍼리스 혁신을 돕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디지털 전환) 파트너’를 컨소시엄 비전으로 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DID(분산신원확인)는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증명하고 본인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작년 10월 설립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이니셜 DID 연합은 코스콤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삼성전자,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 현대카드, BC카드, CJ올리브네트웍스, 삼성SDS 등 14개사가 참여해 ‘이니셜’ 앱 기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이니셜 앱으로는 일부 통신사들이 사용하고 있는 모바일 출입통제 서비스, 이동전화 고객이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수리증명서를 휴대폰 보험사에 비대면 제출할 수 있는 서비스 등을 제공 중이다.

향후 모바일 재직증명과 사원증, 금융거래에 필요한 비대면 실명확인, 비상장주식 거래, 실손 보험금 간편청구 등 다양한 분야로의 서비스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 재직증명과 사원증 사업에는 컨소시엄 참여사 다수가 참여해 관련 생태계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연내에 이니셜 앱에서 주민등록표등본, 운전경력증명서, 건강보험 자격확인서 등 행정안전부 공공증명서의 발급을 신청, 제출할 수 있는 공공제증명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이니셜 앱에서 신원자격소유 증명이 가능해지면 기존 종이 증명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내년까지 대학교의 졸업·재학성적 증명 등을 발급하거나 제출하는 서비스도 순차적으로 상용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니셜 DID 연합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통해 해당 서비스를 시범 구축하고 상용화 가능성을 타진한 바 있다.

이니셜 DID 연합은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 기업들의 비대면·페이퍼리스 혁신 및 경영 효율화를 돕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트너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p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