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트레이더스 PL ‘티 스탠다드’ 론칭

이마트 트레이더스의 새로운 자체 브랜드 티 스탠다드 상품 [사진제공=이마트]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새로운 자체 브랜드(PL·Private Label)를 선보인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25일 안성점 개장에 맞춰 자체 브랜드 티 스탠다드를 론칭한고 냉동식품·과자 등 10여개 상품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티 스탠다드는 기존 트레이더스 딜에 이은 트레이더스의 새로운 자체 브랜드로, 트레이더스가 만든 상품 선택의 기준이라는 뜻이다.

트레이더스는 생필품, 트렌드 상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 상품을 티 스탠다드로 개발해 운영하며 기존 트레이더스 딜 상품은 순차적으로 티 스탠다드로 바꿀 예정이다.

티 스탠다드 상품은 핵심 원재료를 증량하거나 새로 추가하고 상품 편의성 등 기능을 강화해 품질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트레이더스는 대단량 운영과 저마진 정책, 대량 매입 등을 통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트레이더스는 고품질 상품 개발로 트레이더스의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티 스탠다드를 론칭했다고 설명했다. 매년 신선식품을 제외한 트레이더스 전체 상품 중 매출 1, 2위를 차지하는 기존 자체 브랜드 물과 우유처럼 고객이 믿고 선택할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고객 만족도를 높인다는 것이다.

노재악 트레이더스 본부장은 “트레이더스의 역량을 집약한 자체 브랜드 티 스탠다드를 통해 새로운 상품 선택의 기준을 제시하고 트레이더스의 상품 경쟁력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레이더스는 19번째 점포인 안성점 오픈을 기념해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75인치 자체 브랜드 TV를 첫 출시하고 100만원대 초반 가격으로 500대 한정 판매한다. 또한 미국 유명 와인인 오퍼스 원 16도 68만8000원에 51병 한정 판매한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