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광양시청 인근 아파트서 화재…인명피해는 없어

광양시 중마동 이편한세상 아파트에서 불이나자 신고자가 이웃집 경량칸막이를 뚫고 탈출했다. [광양소방서 제공]

[헤럴드경제(광양)=박대성 기자] 23일 오후 2시21분 전남 광양시청 앞 중마동 48층 고층아파트의 44층 계단참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화재신고 접수를 받은 소방대가 긴급 출동해 2시43분쯤 초기진화에 이어 2시57분 완전진화 했다.

화재가 발생한 중마동 아파트는 시청 인근 광양소방서에서 100m 거리의 가까운 위치에 있어 조기 출동과 진압이 가능했다.

이 화재로 해당층(44층)에 거주중이던 주부 A(31)와 1살 남아는 아파트 경량칸막이를 이용해 이웃집을 통해 안전하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다.

경량칸막이는 아파트 화재 발생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가 어려울 경우 옆집이나 화재를 피할 수 있는 공간으로 대피를 돕기 위해 만들어진 긴급대피공간으로 9mm의 얇은 석고보드로 만든 실내 비상구이다.

광양소방서 관계자는 “화재시 신속한 대피를 위해서는 평소 경량칸막이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하고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고자 붙박이장,수납장 설치 등 다른 용도 막지않는게 중요하다”며 “신고자의 정확하고 빠른 판단이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