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배 對미국 수출시 현지 내륙운송료 50% 지원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한국산 배의 미국 수출 시기가 예년보다 1주일가량 늦어지자, 현지 내륙 운송료의 50%를 지원키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미국 서부∼동부 내륙 운송료의 50%를 지원하고 한인마트에서 판촉전을 벌이는 등 한국산 배의 현지 판매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배 생산량은 봄철 냉해, 태풍 피해 등으로 인해 지난해보다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여기에 코로나19로 미국 검역관의 입국이 지연되면서 미국으로의 수출 시기가 일반적인 경우보다 한주 정도 늦어진 상황이다.

미국으로 수출하는 조생종 배는 저장성이 약해 추석 시기에 대부분 소진해야 한다. 배 수출은 지난 11일 선박을 통해 이뤄졌고 부산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까지는 약 11일이 걸리기 때문에 서부의 경우 추석 전에 배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다시 배를 타고 뉴욕으로 운송할 경우 22일 이상 소요돼 동부지역 교민에게는 추석 전에 배를 공급하기가 쉽지 않다. 따라서 농식품부는 서부에서 동부로 내륙운송을 하면 3일이면 물량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해당 운송료의 50%를 지원하기로 했다.

추석 전 수출물량을 원활하게 판매할 수 있게 미국 H-마트 등에서 특별판촉전을 열고, 미국 외 한국산 배 수출 확대 가능성이 큰 베트남 등에서도 특별판촉을 벌일 예정이다.

김재형 농식품부 수출진흥과장은 "올해 신선농산물의 수출 여건이 좋지 않지만 품목별로 엄격한 품질 관리, 시장 유지·확대, 비대면 마케팅 집중지원 등을 통해 농식품 수출을 확대하는 데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