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의 대북 규탄과 해명 촉구 지지”

24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정박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미국 국무부는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에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한국의 입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번 사건에 대해 “우리는 이번 행동에 대한 동맹인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을 요구하는 한국의 촉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사안에 한국이 북한에 대해 단호하고 원칙적인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가 유지되고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와 정부는 북한의 이런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고,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 결과 및 정부 대책을 보고받고 “충격적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이날 NSC 상임위원회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할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며 강력히 규탄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