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임직원, ‘인력수급난’ 농촌 일손돕기 총력

하태창(오른쪽) 농협중앙회 조합감사위원회 사무처장이 24일 경기 화성 포도농장에서 포도수확을 돕고 있다. [농협중앙회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코로나19로 농촌현장의 인력수급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범농협(회장 이성희) 임직원들이 전국 곳곳에서 농촌 일손돕기를 이어 나가고 있다.

농협 중앙회는 하태창 조합감사위원회사무처 사무처장 등 임직원 12명이 24일 경기 화성 송산면 포도 농가에서 수확 및 포도밭 비닐걷기 등 농촌 일손돕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농협중앙회 농가소득지원부 임직원 10명도 경기 여주 가남읍 땅콩 농가에서 수확 및 주변 정리 등 작업을 도왔다.

하태창 사무처장은 “농사초보의 서투른 손길이나 농업인들에게 보탬이 된다니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농업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함께하는 농협 구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