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일환 기재2차관 “중기 자금, 필요하다면 즉각 추가대책 마련”

안일환(오른쪽) 기획재정부 2차관이 25일 서울 마포구소재 신용보증기금 및 기업은행 마포점을 방문, 신용보증기금 담당자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5일 "추가경정예산(추경) 등의 집행 상황을 빈틈없이 점검하고 필요하다면 즉각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등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차관은 이날 신용보증기금 마포지점과 기업은행 마포지점을 방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 지원 상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차관은 “정부가 중소기업 자금 애로를 덜기 위해 기존 '135조원+α(알파) 금융대책'에 더해 4차 추경에서 신보와 기업은행 등을 통한 중소기업 금융안전망을 강화했다”면서 “정책 효과가 적시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돌아갈 수 있도록 신보와 기업은행에서도 보증과 대출 심사 등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추경에 포함된 정책을 알지 못해 혜택을 받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인 안내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4차 추경에 신보와 기술보증기금에서 추진 중인 코로나19 대응 특례보증 2조4000억원 추가 공급을 위해 보증 재원 2200억원을 반영했다. 기업은행의 소상공인 2단계 대출 지원 신속 집행을 위해 23일부터 1인당 지원 한도를 2000만원으로 올리고 1·2단계 중복 지원도 허용했다.

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을 통해 지급하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3000억원으로 확대, 이 중 1000억원은 집합금지 대상 업종에 1.5% 초저금리로 지원키로 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