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택시기사 ‘긴급생활안정자금’ 지급

택시운수종사자 긴급 생활안정자금 지급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헤럴드경제(용인)=지현우 기자] 용인시는 기흥택시쉼터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이용객이 감소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운수종사자 994명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5억9640만원을 지급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10~21일 택시운수종사자 2170명의 신청을 받아 자격 심사 후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수혜자를 제하고 지급이 확정된 개인택시 576명, 법인택시 418명 등 총 994명에게 1인당 60만원씩을 지역화폐 용인와이페이로 지급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긴급 생활안정자금이 택시운수종사자들의 생활 안정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시민들이 택시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