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대한민국 성장률 전망 소폭 상향조정

[헤럴드경제] 글로벌 신용평가사 S&P는 24일 "국가마다 경기 회복 속도는 다르겠지만 아태지역 경제가 중국을 필두로 회복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S&P는 이날 발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회복…힘든 시기 시작된다'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GDP·국내총생산) 전망치를 -1.5%에서 -0.9%로 0.6%포인트 올리면서 이같이 밝혔다. 중국과 대만, 베트남의 전망치도 각각 상향했다.

반면 인도와 일본, 호주, 태국 등에 대해선 "정상화까지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기존 전망치를 유지하거나 내렸다.

다만 S&P는 우리나라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4%에서 3.6%로 0.4%포인트 낮췄다. 중국과 일본, 호주 등도 내렸다.

S&P는 아태지역 경제가 올해 2% 역성장한 후 2021년에는 6.9%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 추정치 대비 약 5%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