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ITC, LG화학-SK이노 배터리 최종 판결 내달 26일로 연기

[헤럴드경제]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를 둘러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최종 결정일이 다음 달 5일에서 26일로 3주 연기됐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ITC는 25일(현지시간)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2차전지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 관련해 10월 5일로 예정했던 최종 판결 일정을 10월 26일로 연기한다고 공지했다.

ITC는 이날 위원회의 투표를 거쳐 최종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판결일을 연기한 배경이나 이유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ITC는 지난 2월 양 사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SK이노베이션에 '조기패소 판결(Default Judgment)'을 내렸고, 다음 달 5일 최종 판결을 앞두고 있었다.

최종 판결이 연기된 것은 일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ITC 판결은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최대 한 달까지 연기되는 분위기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ITC의 SK이노베이션에 대한 조기패소 결정에 변수가 생긴 게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ITC는 내달 최종 판결 전까지 조기패소 결정에 대한 리뷰(재검토)를 진행 중이며, LG화학 측에 어떤 문서가 영업비밀을 침해했고 어떠한 손실을 입혔는지 등에 대한 설명을 요구한 상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단 연기 배경은 코로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ITC가 재검토할 내용이 많다고 판단한 게 이유라면 앞선 조기패소 판결 결과에 변수가 생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