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그룹 3사(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합병 추진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셀트리온그룹(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가 합병을 추진한다.

셀트리온은 25일 공시를 통해 3사 합병을 위한 준비 단계로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최대주주인 서정진 회장이 보유한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을 현물출자해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이하 헬스케어홀딩스)를 오늘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는 소유와 경영의 분리 및 지배구조 강화를 위함이며 적격합병 요건이 갖춰진 후 셀트리온홀딩스와 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을 추진해 2021년 말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의 지주회사 행위 제한 요건이 충족되는 시점에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의 합병도 신속히 추진한다는 밝혔다. 이에 이사회 및 주주총회 등 관련 업무를 절차에 맞게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이를 통해 셀트리온그룹은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사업 효율화를 통해 대형 글로벌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헬스케어홀딩스 설립을 통해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함으로써 소유와 경영을 분리해 전문 경영인체제를 확고히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3사 합병을 통해 단일 회사에서 개발과 생산 및 유통, 판매까지 동시에 이뤄 거래구조 개선을 통한 비용 절감 및 사업의 투명성이 제고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그룹은 3사가 합병할 경우 의약품의 연구/개발부터 마케팅 및 직접판매 유통망까지 갖춘 제약회사가 탄생하게 돼 글로벌 시장에서 더 큰 영향력과 경쟁력을 갖게될 것이라고 했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이번 합병안은 셀트리온그룹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시키면서 사업 운영의 투명성이 제고되는 효과적인 방안이라고 생각한다. 합병 절차는 주주들의 승인으로 이뤄지는 만큼 각 회사의 이사회 결의를 거쳐 주주총회에 안건을 상정하겠다”며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대상, 방법 및 일정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