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10월 2일 정규앨범 발매 전 1시간 ‘컴백 라이브’ 진행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첫 정규앨범 발매를 앞두고 팬들과 컴백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다.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정규 1집 ‘더 앨범(THE ALBUM)’ 음원 공개 3시간 전인 10월 2일 오전 10시(이하 한국 시간 기준)부터 약 1시간 동안 컴백 라이브를 진행한다.

브이라이브(VLIVE)를 통해 생중계되는 이 방송에서 블랙핑크는 ‘더 앨범’의 수록곡 소개와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스포일러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또 미션 게임뿐 아니라 추석맞이 팬들의 소원을 읽어보는 코너 등 특별한 시간도 마련됐다. 블랙핑크를 향한 팬들의 소원은 트위터 해시태그를 통해 전할 수 있다.

블랙핑크는 데뷔 4년 만이자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한 첫 정규앨범 ‘더 앨범’ 음원 전곡을 이날 오후 1시 공개한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만큼 미국 동부 시간 기준으로는 같은 날 0시 발매 일정이다.

블랙핑크는 앞서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으로 미국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 수상에 이어 유튜브가 선정한 ‘올여름 최고의 곡’으로 등극하는 등 눈부신 성과를 남겼다. 셀레나 고메즈와 함께한 ‘아이스크림(Ice Cream)’은 미국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 13위에 올라 K팝 걸그룹 역대 최고 순위를 갈아치웠다.

더욱 폭넓은 팬층과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장한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 ‘더 앨범’의 1차 선주문량은 예약 판매 6일 만에 80만 장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실제 판매량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수치로, 이는 K팝 걸그룹의 단일 앨범 최다 기록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