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한국문화축제’…슈퍼주니어KRY, 레드벨벳 한류홍보대사 위촉

한류홍보대사 슈퍼주니어K.R.Y(왼쪽)와 레드벨벳.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세계 한류 팬들이 다양한 한국문화와 한국 제품을 만날 수 있는 ‘2020 한국문화축제(K-Culture Festival)가 10월 10일부터 11월29일까지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신한류 진흥 정책’에 따라 ‘연관 산업 동반 성장’을 꾀하고 한국대중음악(케이팝) 등 일부에 집중된 한류 팬들의 관심을 한국문화 전반으로 확산하기 위해 마련한 한국문화축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엔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올해 처음 열리는 ‘한국문화축제’의 한류 홍보대사로는 ‘슈퍼주니어 케이아르와이(K.R.Y.)’와 ‘레드벨벳’이 위촉됐다. 이들은 행사 홍보뿐만 아니라 다양한 마케팅 활동, 공연 등에 참여한다.

이번 축제는 10월 10일(토) 인천에서 열리는 ‘인천 잉크(INK) 페스티벌’부터 시작한다. 케이팝 공연을 비롯해 인천을 대표하는 지역 음식과 인기 관광지 등을 만날 수 있고 ‘시청자와 함께 떠나는 랜선 여행’에서는 케이팝 가수들이 실시간으로 관객들의 질문이나 요청사항에 직접 답변하며 소통할 계획이다.

이어 11월 한 달간 목포, 전주, 강릉, 안동 등 관광거점도시 4곳의 지역별 특색을 담은 문화체험 영상이 매일(일요일 제외) 1편씩 유튜브 채널 ‘에스비에스엔터테인먼트(SBS Entertainment)’를 통해 공개된다. 해외 한류 동호인들이 영상을 편하게 시청함으로써 한류 콘텐츠가 널리 확산되고 파급력을 높일 수 있도록 외국어 자막도 지원한다.

케이팝 가수 등 국내 인기 연예인들이 여행 안내자로 나서 4개 도시를 직접 찾아가 지역 고유의 정취와 특색이 담긴 음식, 관광지, 이색체험, 한류 콘텐츠를 소개하게 된다.

목포(음식)에서는 제철 식자재로 만든 요리와 먹거리를 선보이고, 전주(패션)에서는 패션 디자이너, 모델과 함께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패션 꾸미기(스타일링)를 보여준다. 또한 강릉(드라마)에서는 한류드라마 속 주인공으로 변신해 드라마를 재연하고, 안동(탈춤)에서는 비보이 댄스 그룹과 함께 탈춤을 활용한 창작 안무를 선보인다.

11월 8일(일)부터 29일(일)까지 매주 일요일 밤에는 관광거점도시 4곳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케이팝 공연이 에스비에스(SBS)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이 공연은 ‘한국문화축제’ 공식 누리집(www.kculturefestival.kr)과 유튜브 채널 ‘스브스케이팝(KPOP)’에서도 볼 수 있다.

특히 올해 ‘한국문화축제’는 중소기업과 지역 업체들이 상품 판로 개척에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 시장(마켓) 기획전’을 연다.

11월 한 달 동안 온라인 시장에서 화장품, 식료품, 소비재 등 연관 산업 상품과 지역 특화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문화축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친 우리 국민과 전 세계 한류동호인에게 단비가 되기를 기대한다. 신한류의 지속성과 파급효과를 높일 수 있는 행사로 매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mee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