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콘서트, 방탄 뜨자…신규회원 90만 폭증

롯데면세점이 랜선 콘서트 효과를 톡톡히 봤다. 콘서트에 방탄소년단, 여자친구, 황치열 등 K팝 스타들이 대거 등장하자 온라인 신규 회원이 90만명이나 폭증했다. 2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이 지난 27일 개최한 ‘제30회 롯데면세점 랜선 패밀리 콘서트’로 인해 신규로 유입된 온라인 회원이 90만명이나 됐다.

롯데면세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대한 염원을 담아 30주년 콘서트 주제를 ‘Hi, world! Duty-Free life, again’으로 잡았다. 이날 콘서트에는 방탄소년단, 여자친구, 황치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이현 등 K팝 스타들이 다수 출연했다.

롯데면세점 패밀리 콘서트는 지난 2006년부터 개최돼 올해로 30회를 맞았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처음으로 사전 녹화 및 랜선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4면의 대형 LED를 활용해 무대를 꾸미고, 총 12대의 카메라를 동원한 연출 등을 통해 공연의 수준을 높였다. 공연을 한국어 뿐 아니라 영어, 중국어 간체, 중국어 번체, 베트남어 등 총 6개 언어로 번역해 전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마련했다.

고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이날 90분간 진행된 콘서트의 최대 동시 접속자 수는 55만명, 총 조회수는 220만을 기록했다. 특히 콘서트 참가신청 기간인 지난 한 달간(8월 31일~9월 25일) 롯데인터넷면세점 신규 가입 고객은 총 90만명에 이른다. 하루 평균 3만5000여명이 회원으로 가입한 셈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0%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가입 고객의 국적 역시 다양했다.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의 신규 회원이 전체의 44%를 기록해 가장 많았다. 예전에 다소 비중이 낮았던 미주와 유럽 등 기타 국적의 고객 비중도 38%나 됐다. 내국인 회원 역시 12%를 차지했다. 특히 내국인 중에는 2만명이 패밀리 콘서트를 계기로 휴면을 해제했다. 연령대별로는 한류문화와 면세점 쇼핑에 관심이 많은 10대와 20대가 각각 37%, 43%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패밀리 콘서트가 전 세계의 코로나19 극복에 작게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문화마케팅을 활용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